본문 바로가기

Music

Runway’s ‘Whal Ju Loh(활주로)’ From 1979 Bridges Two Eras Of Korean Psych

반응형

Korean Classic Albums: Runway’s ‘Whal Ju Loh’ From 1979 Bridges Two Eras Of Korean Psych 

By Jeff Tobias | June 20, 2014 04:34 PM EDT

There’s psychedelic and then there’s psychedelic.

Like anything, the word can be understood to mean many different things. What’s more open to perception than the idea of psychedelia?

In the early 1970s, the psychedelic sound of Western groups was beginning to be interpreted by Korean musicians. But what qualified as “psychedelic” eventually began to shift throughout that decadent decade, leaving behind the polite garage rock shuffles in favor of harder-edged rhythms and sounds.

Runway’s 1979 album “Whal Ju Loh” serves as a bridge between these two schools of psychedelia.

 

Over the course of the album’s 40 minutes, the guitar and organ driven quartet alternate between Summer of Love psych-lite and pure ’70s arena rock.

Runway formed in 1968, naming themselves in tribute to the university where they met, Korea Aerospace University. But the group took their time before entering a studio to make “Whal Ju Loh,” waiting over 10 years.

 

You know the saying, “You’ve got your whole life to make your first album?”

 

The implication is that an artist can prepare their premiere work for however long it needs to stay in the oven before making its debut; it’s only after that thoroughly-gestated release that expectations are raised.

We’ll never know what the follow-up would’ve sounded like.

Runway were never to be heard on wax again after this album.

But the fact that they were gigging around for over a decade before they issued their swan song says a lot, and their labor is audible on “Whal Ju Loh.”

 

A common attribute of early Korean psych records is a certain flavor of amateurism.

This is the sort of thing that collectors and fetishists love; it’s the primitive sound of musical first responders, trying their hand at replicating a sound even before they’ve fully developed the means of doing so.

Those unsteady first steps are entirely absent in the music of Runway.

Rather, they are tight as a group and well-practiced as individuals.

The reverb on the vocals is tasteful, as opposed to the gratuitous drenching of ‘verb employed on the “psychedelic exploitation” records of Korea’s early garage rock.

 

Many of the songs on “Whal Ju Loh” end with a rigid, rehearsed full-stop, rather than a fade-out ellipses. These songs are nothing, if not deliberate. These players have worked towards gaining true musicianship.

The organ is a starring component of “Whal Ju Loh,” providing yet another bridge between older and newer approaches to this music. Keyboardist Kim Jong Tae lays it on pretty thick across the album in fact, providing a somber mood to the ballad “Ride” and harmonic heft to the more burning material like “You.”

Kim is equally adept at Farfisa-humping “Wooly Bully”-isms and Iron Butterfly-style toughness (speaking of which, dig the “In a Gadda Da Vida” rip on the album’s leadoff track, “Love Haetne Beginning”).

The guitars never reach the rude distortion of Sinawe or other, later groups. Rather, moderate degrees of flange and wah are applied to clean leads and licks. Restraint is well applied here. On “Love Haetne Beginning,” the guitarist performs a composed riff where he could’ve inserted a showy solo.

“Whal Ju Loh,”  travels a taut tightrope, nodding not only to the primitive past and the heavy future, but to the wrought ballads of the classic Korean genre of trot, as heard on “Recall.”

Though the band members were to only record one album as Runway, the project was no “bridge to nowhere.”

Runway bandmates Bae Chul Su and Chi Deok Yeop would go on to form Songolmae, one of Korea’s most enduring hard rock groups. In Songolmae, Bae and Chi would be able to complete their evolution from ’60s psych foot soldiers into legitimate large-scale rockers.

After all, you don’t go through all that hard work for nothing.

Check out the Runways 1979 album “Whal Ju Loh” RIGHT HERE

 

Jeff Tobias is a composer, multi-instrumentalist, and writer currently living in Brooklyn, New York. Most recently, he has been researching the history of tuning systems and working on his jump shot.

 

[한글 번역]

 

한국의 클래식 락 앨범; 런웨이의 1979년 발매 "활주로"  앨범은 한국 싸이키 음악 의 두 영역을 연결한다

사이키델릭이 있고 또 사이키델릭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이 말은 다양한 의미로 이해될 수 있습니다.

사이키델리아 사상보다  개방적인 인식은 무엇일까?

1970년대 초, 서양 그룹의 사이키델릭한 사운드가 한국 뮤지션들에 의해 해석되고 연주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사이키델릭"으로 인정받은 것은 결국 그 퇴폐적인 10년 동안 변화하기 시작했고, 정중한 개러지 록 셔플을 뒤로하고 날카로운 리듬과 사운드를 선호했습니다.

Runway의 1979년 앨범 "활주로"는 사이키델리아의 두 영역 사이의 다리 역할을 합니다.

앨범의 40분 동안 기타와 오르간으로 구동되는 4중주는 Summer of Love (

사랑의 여름(Summer of Love)은 1967년 여름 발생한 사회현상이다. 히피 차림과 행동거지를 한 100,000여명의 사람이 샌프란시스코에 이웃한 헤이트애시베리에 운집한 현상을 이른다. 좀더 광의적인 의미로는 미국 서해안에서부터 뉴욕시에까지 걸친 히피 음악, 환각성 약물, 반전, 자유연애 신(scene)을 일컫기도 한다.

여기에 참여한 히피들은 때로는 꽃의 아이들(flower children)이라고 일컬어진 다층적 그룹이었다. 정부를 적대시하고, 소비지상주의를 거부하고, 대체로 베트남전쟁을 반대하는 입장이었다. 정치와 관련된 인물은 소수였고 대개는 예술(음악, 그림, 시 등)이나 정신적, 명상적 운동에 관련된 인물들이었다. 사랑의 여름은 중요한 문화적 사건으로 취급받고 있지만 영국을 비롯한 각국에서는 이 사건의 당대의 젊은이들에 대한 영향을 두고 갑론을박이 있다.)

사이코 라이트와 순수한 70년대 아레나 록 사이를 번갈아 가며 연주합니다.

1968년 결성된 런웨이는 그들이 다닌 대학인 한국항공대학교를 기리기 위해 이름을 지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10년 넘게 '활주로'의 음악을 만들기 위해 작업실에 들어가 시간을 보냈습니다.

"첫 앨범을 만드는 데 평생을 걸었어?"라는 말을 아시나요?

이는 아티스트가 데뷔하기 전에 오븐에 있어야 하는 기간 동안 첫번째 연주 작품을 준비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기대가 높아지는 것은 철저하게 계획된 릴리스 이후입니다.

후속 조치가 어떻게 들렸는지 결코 알 수 없습니다.

Runway는 이 앨범 이후에는 새로운 앨범의 발매 소식이 다시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백조의 노래를 발표하기 전에 10년 넘게 공연을 했다는 사실은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으며, 그들의 노력은 "활주로"에서 들을 수 있습니다.

초기 한국 사이키델릭 음악의 공통된 속성은 어떤 특별한 아마추어리즘 분위기입니다.

이것은 수집가와 물신 숭배자들이 좋아하는 종류의 음악입니다.

그것은 음악적 최초 대응자의 원시적인 소리로, 그렇게 하는 방법을 완전히 개발하기도 전에 소리를 복제하려고 시도합니다.

이러한 불안정한 첫 걸음은 Runway의 음악에는 전혀 없습니다.

오히려 그들은 그룹으로서 빡빡하고 개인으로서 잘 실행됩니다.

보컬의 잔향은 한국 초기 개러지 록의 "사이키델릭 착취" 레코드에 사용된 '동사'의 불필요한 흠뻑 적시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고상합니다.

"활주로"의 많은 노래는 페이드 아웃 스타일이 아니라 확실하게 준비된 마침표로 끝납니다.

이 노래들은 고의가 아니라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이 연주자들은 진정한 음악성을 얻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올갠은 "활주로"의 주요 구성 요소로, 이 음악에 대한 이전 접근 방식과 새로운 접근 방식을 연결하는 또 다른 다리 역할을 합니다. 키보디스트 박홍일은 사실 앨범 전체에 꽤 두껍게 깔아 발라드 "탈"의 침울한 분위기를, "그대"와 같은 더 핫한 소재에 하모닉한 무게감을 제공합니다.

박홍일은 Farfisa-humping "Wooly Bully"-ism과 Iron Butterfly 스타일의 터프함에 똑같이 능숙합니다.

기타는 시나위 또는 다른 후기 그룹의 거친 디스토션 사운드와 같지 않습니다.

오히려 적당한 정도의 플랜져와 와우가 깨끗한 리드와 릭에 적용됩니다.

이것은 절제되어 있는 사운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처음부터사랑했네'에서 기타리스트는 화려한 솔로를 삽입할 수 있는 작곡된 리프를 연주한다.

'활주로'는 팽팽한 줄타기를 하며 원시적인 과거와 무거운 미래는 물론, '회상'에서 들을 수 있는 한국의 고전 트로트 장르의 짜임새 있는 발라드까지 고갤 끄덕이게합니다.

밴드 멤버들은 Runway로 단 한 장의 앨범만 녹음했지만 이 프로젝트는 "무언가와 연결되는 다리"인 것이었습니다.

런웨이 밴드 메이트 배철수와 지덕엽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 지속되는 하드 록 그룹 중 하나인 송골매를 결성한 것입니다. 송골매에서 배와 지는 60년대 싸이키델릭음악에서 정통 대형 로커로 진화를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결국, 당신은 그 모든 힘든 일을 헛되이 겪지 않습니다.

바로 Runway 1979 앨범 "활주로"를 확인하십시오.

Jeff Tobias는 현재 뉴욕 브루클린에 거주하는 작곡가, 멀티 악기 연주자 및 작가입니다. 가장 최근에는 튜닝 시스템의 역사를 연구하고 점프 샷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반응형